본문 바로가기

일상이야기

건강하게 말하는 법(힘이 약한 사람에게 건강한 방식으로 힘을 행사하는 말하기)

시간이 지날수록 말하는 것이 쉽지 않게 느껴진다. 
특히, 회사의 후임 직원들과 아이들에게 이야기할 때는 말을 조심한다고 해도 그 말을 받아들이는 입장에서는 내가 말한 의도와는 다르게 받아들 일 수 있기 때문에 말을 하는데 어떤 방식으로 이야기 하면 좋을지 고민하곤 한다.

오늘 아래 영상을 보고 그 의문에 대한 약간의 해답을 찾은 것 같다.

상대방을 "협력의 대상"으로 생각하고 말하기.
오늘부터 실천!!